아세안 외교장관회의 ‘남북교류’ 지지 안팎

“남북 교류의 지속을 희망한다는 표현에 담긴 뜻을 평가해야 한다.”

한·중·일 3국과 동남아 10개국의 협의체인 ’아세안+3 외교장관 회의’가 27일 공개한 ’의장 언론성명’에는 예상치 못한 문구가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27개항으로 구성된 성명 중 제2항 부분에 “현재 진행중인 남북 교류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조건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피력한다”는 내용이 그 것이다.

당초 이번 성명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지지하는 내용이 골자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물론 그런 내용은 거의 다 포함됐다. “북한에 의한 대포동 2호 미사일시험발사를 포함해 최근 한반도에서 일어난 상황들이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데 관심을 표명한다”고 적시한 것이나 “유엔 안보리 결의 1695호가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을 유의한다”고 밝힌 것이 대표적이다.

또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되기를 희망하며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지속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힌 것은 미사일 사태의 궁극적 탈출구가 6자회담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행간에 담긴 뜻을 잘 헤아려보면 이번 성명이 ‘남북 교류’를 포함하고 있다는 점에 방점을 찍어야 한다고 현지 외교소식통은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 부분은 아세안 각국이 한반도 평화의 1차적 주체는 바로 남북한임을 재확인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다시 말해 미사일을 발사해 동아시아는 물론 국제사회의 ’문제아’로 부각된 북한이지만 ’남북 관계의 특수성’은 여전히 중시해야 함을 인정한 대목이라는 얘기다.

정부는 이번 성명에 ’남북교류’ 부분을 담기 위해 물밑에서 조용히, 그러면서도 세밀하게 관련국들과 협의, 이 같은 성과를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8일 열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는 일단 ’공동성명’의 채택이 추진될 것으로 보이지만 회원국인 북한의 입장을 감안할 때 ’의장 요약’으로 정리될 가능성이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쿠알라룸푸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