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도 北미사일 무력화 동참해야”

태국의 영자지 네이션은 30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위협과 관련, 세계 평화와 안보에 대한 ‘불량국가’의 위협을 무력화하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도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네이션은 이날 ‘북한 억제’ 제하의 사설을 통해 역내 평화와 안정에 대한 북한의 위협 해소방안이 그동안 6자회담의 틀속에서 논의돼왔지만 역내 다른 국가들도 추가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사설은 북한이 지난 2000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유일한 안보협의체인 ‘아세안지역포럼(ARF)’에 가입했을 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 대부분을 포함한 ‘친구들’과 신뢰와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었으나 북한이 ARF회원국들을 대하는 데 있어 진지한 자세를 보여주지 않아 이러한 기대는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아세안은 ARF의 주력으로서 북한에 압력을 가하는 데 있어 더욱 단호한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사설은 강조했다.

사설은 ARF가 ‘예방외교’의 모델이 되고자 하는 상황에서 한가지 분명한 것은 북한의 끊임없는 미사일 위협이 이처럼 중요한 신뢰구축 조치에 나쁜 전조가 되고 있다는 점이라며 이는 아세안 회원국들의 수도가 모두 이들 북한 미사일의 사정권에 들어있어 공격을 당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설은 이어 아세안 지도자들이 아직 이러한 위협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지만 곧 북한의 실체를 깨닫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설은 불행하게도 태국은 작년 11월 태국 여성의 납북설이 제기됐을 때 처음으로 쓴맛을 경험한 적이 있다며 북한측은 태국 정부의 공식적인 진상 규명 요청을 간단하게 일축했다고 비판했다.

사설은 지난 1976년 공산국가로는 처음으로 북한과 국교를 수립한 태국으로서는 북한이 상응한 관심을 갖고 이 문제를 처리해주리라는 생각을 가졌으나 이는 전적으로 착각이었다고 지적했다.

사설은 북한측이 이 문제에 대해 가까운 장래에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을 경우 태국 정부가 유엔 안에서 북한의 인권위반에 대한 규탄 강도를 높이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동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설은 지난 30여년 사이에 태국인뿐 아니라 말레이시아인과 필리핀인들도 납북됐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으며 이는 가급적 신속히 규명돼야 할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사설은 평양이 이를 부인으로 일관할 경우 아세안 회원국들이 힙을 합쳐 사건의 전모에 대한 신뢰할만한 해명이 나오도록 북한에 압력을 가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촉구했다.

사설은 끝으로 북한의 안보위협은 국제사회에 해로울 수 있기 때문에 북한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려면 지역적,국제적 압력이 함께 행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