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 ‘김정운 사진’ 오보 사과…“韓 당국자에게 입수”

일본의 TV아사히가 김정운의 사진을 오보한 것에 대해 11일 시청자들에게 사과하고 정정방송을 내보냈다.

TV아사히는 10일 정오 뉴스를 통해 김정일의 삼남인 김정운의 사진을 세계 최초로 입수했다며 공개했지만, 한국 언론들의 취재 결과 사진 속 인물은 국내 일반인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TV아사히는 11일 뉴스를 통해 “한국 당국 관계자로부터 사진을 입수했고, 북한 관계자로부터도 사진 속 인물이 정운씨일 확률이 90%라는 말을 듣고 사진을 보도했다”고 보도 경위를 밝혔다.

방송은 “그러나 그 후 한국의 여러 언론사가 정운 씨가 아닌 다른 사람의 사진이라고 보도해서 재차 확인했다”며 “그 결과 한국에 사는 남성이 현지 언론에 ‘이 사진은 내 사진이다’라고 말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한 “사진을 확인해 준 북한 관계자도 한국에서의 보도를 보고 ‘틀린 것 같다’고 했고, 사진을 제공한 한국 당국 관계자에게도 한국 미디어의 보도 이후 사진이 진짜라는 것을 보여주는 새로운 확증을 얻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문제의 사진을 제공했다는 한국 당국 관계자의 구체적인 신분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한국 정부가 개입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파장이 확산될 전망이다.

방송은 이어 “보도한 사진이 김정운과 다른 사람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시청자와 관계자 여러분에게 오해를 준 데 대해 깊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방송 관계자도 “결과적으로 확인 취재가 허술했다는 것을 중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다시금 보도의 기본으로 되돌아가 확인작업을 철저히 하겠다”며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

한편, 이번 사건은 최근 관심이 급증되고 있는 김정일 후계 문제와 관련해 전 세계 언론의 과열된 취재 열기를 확인시켜 주고 있다. 그러나 극도로 폐쇄된 북한 체제의 특성상 오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확인 취재의 필요성이 더욱 제기되고 있다.

특히 김정일의 후계자로 유력시되고 있는 김정운에 관한 정보는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최근 일부 언론들이 김정운이 스위스 베른 국제학교 유학시절 ‘박철’이란 가명을 사용했다며 학창 생활 모습을 공개했었는데, 이 또한 김정운과 김정철(김정일의 차남)을 혼동해서 생긴 오보인 것으로 판명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