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핵폐기 구체적 걸음 내디딘 것”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3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에서 합의문을 채택한 것과 관련, “북한이 핵폐기를 향한 구체적인 걸음을 내디뎠다”고 높게 평가했다고 교도(共同) 통신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일 관계정상화 논의를 위한 실무그룹 구성이 포함된데 대해 “6자 회담에서 만든 틀 내에서 납치 문제도 확실하게 포함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도 “성과가 컸다”고 평가하고, 북.일관계 정상화 논의를 위한 실무그룹 구성에 대해 “국교정상화는 전제조건이 여러가지 있다. 일단 북한과 대화가 가능하게 됐다”고 말해 이 실무그룹에서 납치문제를 주요 의제로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