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추가발사 배제못해”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관방장관은 6일 북한의 미사일 추가발사 가능성에 대해 “다음 미사일이 발사되지 않는다고 단언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강조하고 그러나 장거리 탄도미사일 ’대포동 2호’의 발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즉각 발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아베 장관은 일본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한 대북(對北)제재 결의안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가 반대하는 것과 관련 “상임이사국 회원국이 북한을 동정하는 것처럼 의심받아서는 안된다”며 강력히 견제했다.

또 일본 정부가 개정외환법에 의한 대북 송금정지 등 새로운 대북 제재조치를 취할 가능성에 대해 “국가의 의사를 보여주는 것은 극히 중요하다”며 검토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다만 “압력 뿐 아니라 대화도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그는 덧붙였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