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BDA, 日 대북금융제재에 영향 안줘”

미국 재무부가 마카오의 BDA(방코델타아시아)에 동결된 북한 자금의 해제 여부를 마카오 당국에 일임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일본은 북한에 대한 금융 제재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사진) 일본 총리는 15일 오전 BDA에 동결된 북한 자금을 해제할 경우에도 “일본에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또 아베 총리는 “(미국이) 양보한 형태가 됐지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시작 단계로 6자회담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은 평가할 만 하다”면서 “북한은 6자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에 따라 핵을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적어도 핵시설 정지 등의 조치가 진행되기 시작한다면 핵문제에 있어 큰 한 걸음이 진행된다고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이 날 참의원 외교·방위 위원회에서 북일 관계정상화 실무그룹회의와 관련 “6자회담 논의 마지막 과정에 납치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른 실무회의에 비해 진전 속도가 늦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관방장관도 기자회견을 통해 “자금 동결에 관해서는 마카오의 금융당국이 향후 제공되는 조사 결과를 근거로 해서 결정할 것”이라며 “2·13합의에서 약속된 것이 휴짓조각이 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지난해 북한의 핵실험 이후 자국 내 일본 자산의 동결 및 대북송금 금지 등의 대북 금융제재를 자체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