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한·중과 연대 대북 자제 촉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7일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오는 8,9일 개최되는 한.중 양국과의 정상회담에서 양국과 연대해 북한에 자제를 촉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 의원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대북 문제에 대해) 인식을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중 양국과 함께 북한에 폭거를 하지않도록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한이 2002년의 북.일 평양선언을 위반, 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선언을 준수하며 납치문제 등 여러 문제를 해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선언은 살아있다”며 평화선언이 유효하다는 견해를 표명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한 상황은 아니라는 기존 인식에 대해 “그다지 바뀌지는 않았지만, 여러 상황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전제하에 감시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규마 후미오 (久間章生) 방위청 장관도 미.일 양국 정부가 이번 주말 핵실험이 있을 수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는 보도에 대해 “부정하지않았을 뿐 임박했다는 점을 말한 것은 아니다”며, 그러나 “미사일과는 달리 사전 징후를 파악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