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베이징 도착..한ㆍ중ㆍ일 연쇄회담 시동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8일 베이징(北京)에 도착, 한.중.일 연쇄 정상회담의 시동을 걸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실험을 저지하기 위한 공동 대응방안을 집중 협의한다.

두 나라 정상은 당초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로 빚어진 양국 외교갈등의 해소에 주력할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런 북한의 핵실험 선언으로 이 문제가 가장 중요한 의제로 부상했다.

양국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핵실험이 국제사회의 우려를 증대시키고 북한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행동”이라는 점에 뜻을 함께 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는 후 주석에게 북한이 핵실험을 하지 않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해 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베이징으로 출발하기 직전 가진 회견에서 “북한은 핵실험 계획을 중단해야 한다”면서 “한.중 정상들과 이를 달성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하루 뒤인 9일에는 서울을 방문해 노무현 대통령과 한.일 정상회담을 갖는다.

노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그로 인한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북한이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경고 메시지를 채택할 것으로 전해졌다.

노 대통령도 오는 13일 중국을 방문해 후진타오 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실험을 저지하고 북한을 6자회담으로 복귀시키기 위한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에 대해 집중 협의할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9일 베이징을 방문,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북한 핵실험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