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주변사태 관련법령 검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8일 북한 핵실험 사태를 일본의 안전을 위협하는 ‘주변사태’로 규정할지 여부를 놓고 관련법령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최대 야당인 민주당의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대표와 가진 첫 국회 당수토론에서 주변사태법을 “당장 적용한다고는 말하지 않겠다”면서도 “사태는 매순간 바뀌고 있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중요한 책무를 다하기 위해 모든 법령을 검토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또 아베 총리는 “자민당 총재로선 헌법개정을 정치일정에 올리기 위해 지도력을 발휘하겠다”며 개헌에 강한 의욕을 표명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