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외상 “아직 확증 없어”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9일 북한이 핵실험과 관련, 한국과 미국 양국 외무장관과 긴급 전화 회담을 열고 핵실험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3국이 긴밀히 연대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소 외상은 그러나 “한국에서는 핵실험을 했다고 하지만, 아직 확증이 없다”며 관련 정보를 수집, 분석중에 있다고 말했다.

아소 외상은 만일 북한의 핵실험이 사실로 판명될 경우에는 “일본은 물론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며 강력한 비난과 대응조치를 취하게 될 것임을 시사했다.

일본의 대응 조치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실험 선언 이후 정부차원에서 검토해온 것이 있다. 앞으로 어떤 수준에서 조치를 취할 지 구체적으로 결정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