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북한 핵실험 가능성 배제할 수 없어”

아베 총리는 북한이 조건없이 핵협상 테이블에 복귀해야 한다는 점에 중.일 양국이 뜻을 함께 했다고 말하고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도 북한의 핵실험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데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의 핵 무장을 막아야 한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핵실험 선언이 동북아와 국제사회에 큰 위협이 된다는 점에서 용인할 수 없다고 의견일치를 보았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또 북한에 대해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고 아베 총리는 덧붙였다. 북한은 미국에 금융제재 해제를 요구하며 1년이 넘도록 회담 복귀를 거부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구속력없는 유엔의 성명을 무시할 경우 더욱 가혹한 후속조치가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6일 북한에 핵실험 위협을 중단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우리는 유엔 헌장 7장에 따른 결의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엔 헌장 7장은 군사행동을 포함한 광범위한 제재를 허용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시 미국과 일본이 유엔 헌장 7장을 발동하려는 것에 반대한 바 있다.

나카가와 쇼이치(中川昭一) 일본 자민당 정조회장은 이날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유엔 헌장 7장에 의한 결의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핵실험 위협을 실행에 옮길지는 불투명하지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참모들에게 상황을 모니터하고 미국을 포함한 다른 나라와 협력해 정보를 수집.분석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