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대북 압력론은 ‘개짖는 소리'”

대북 접근법을 놓고 강경론자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와 대립해 온 야마자키 다쿠(山崎拓) 자민당 전 부총재가 최근 TV 프로그램에 출연한 자리에서 아베 전 총리의 대북 강경론을 “개짖는 소리”로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

야마자키 전 부총재는 지난 28일 TV 니시니혼의 한 프로그램에서 아베 전 총리가 재임 당시 대북 압력을 중시한 데 대해 “결과가 나오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개가 멀리서 짖는 것과 같은 것이었다”라고 비난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보도했다.

이어 그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처럼 직접 나서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협상하지 않으면 소용없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야마자키 전 부총재는 “핵문제에 대한 아베 씨의 관점도 허점이 있다. 북한의 핵무기가 일본을 향해서 발사되면 (일본은) 괴멸상태가 된다. 일본 국민은 핵문제의 중요성을 아주 강하게 의식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서도 “미국의 압력에만 의존해서는 안된다”며 “북일 협상을 더욱 적극적으로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간의 대북 노선을 둘러싼 대립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야마자키 부총재가 올들어 대북 대화 중시를 위한 움직임을 가속화하자 아베 전 총리는 이달초 “백해무익한 주장”, “무익이 아니라면 대북 이권이 개입돼 있을 것”이라고 야마자키 전 부총재를 비난했고, 이에 야마자키 부총재는 “비방과 중상을 하는 정치가의 인격에 의심이 간다”고 반박한 바 있다.

두 사람은 또 북한의 핵신고 및 미국에 의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와 관련해서도 아베 전 총리가 “납치문제가 진전되지 않은 가운데 이뤄지는 지정해제는 유감이다. 국제사회의 압력이 필요하다”고 했으나 야마자키 전 부총재는 “핵과 미사일, 납치 문제 해결을 동시에 달성시키려는 작업이 최종 단계에 이르렀다”고 서로 다른 평가를 내놓은 바 있다.

양측의 대립이 진흙탕 싸움으로 접어드는 양상을 보이는데 대해 정치권에서는 “노선 차이에 덧붙여 두 사람 모두 현재 정치권에서 절대적인 위상을 확보하지 못한 만큼 튀는 발언을 통해 좀 더 주목을 받아 보려는 의도도 있는 것 같다”며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