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납치문제 6자회담 틀 속에 넣은 점 평가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14일 북핵 6자회담 합의에서 일.북 관계정상화에 관한 실무그룹을 설치하기로 한데 대해 “6자협의의 틀 안에 납치문제가 확실히 자리를 잡을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 답변에서 향후 대응에 대해 “납치문제가 해결되지않으면 정상화하지않는다는 점을 확실히 해놓고 있다. ’대화와 압력’의 기본적인 교섭 자세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고 교도(共同)통신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핵문제에 관해서는 “모든 핵시설의 신고와 기존 시설 무력화를 이루는 단계로 들어갈 수 있도록 북한에 강력히 촉구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