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총리 “안보리 협의 시작 요청토록 지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9일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핵실험 문제와 관련해 단호한 행동을 취하기 위해 즉각 협의를 시작하도록 (안보리에) 요청할 것을 정부에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 후 롯데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본과 국제사회는 힘든 대응을 해야하며 그런 상황이 된 것은 모두 북한에 책임이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일본의 독자적인 대응 또는 엄격한 조치에 대해서도 검토를 즉각 시작하겠으며 국제사회와 유관국과 연계하며 유엔이 아주 엄한 조치를 포함하는 결의안을 조속히 채택하도록 하기 위해 일본도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노무현 대통령과 나는 북한의 핵실험 문제에 대한 인식이 다르지 않으며 공동보조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핵실험 실시가 확인되면 중대한 위협이며 결단코 용인할 수 없다는 점 ▲국제사회는 가일층 엄격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점 ▲한일 양국은 앞으로 즉각적이고 단호한 대응을 한다는 점 ▲안보리가 엄격한 조치를 포함한 결의를 신속하게 채택하도록 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한다 점을 `공동보조’의 사례로 들었다.
아베 총리는 특히 “미일 동맹의 억지력을 가일층 향상시키기 위해 미국과 긴밀히 연계해 미사일 방어를 비롯한 일미 방위협력을 추진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역사인식 문제에 언급, “아주 진지한 반성 위에 일본의 전후 60년이라는 역사가 있다”면서 “그런 생각은 지난 60년간 살아온 사람들과 제가 공감하고 있으며 이런 마음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관련, “이 문제와 관련해 양측이 정치적인 어려움을 극복하고 양국관계의 건전한 발전을 촉진한다는 관점에서 건설적으로 대응할 생각”이라면서 “나는 한국민 여러분의 감정을 진지하게 받아들여 그것을 바탕으로 상호이해를 촉진하고 미래지향적 신뢰관계를 구축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