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어머니 없어 많이 울었습니다”

“다른 아이들은 아버지.어머니가 있는데 저희는 아버지.어머니 없어 많이도 울었습니다.”

28일 진행된 제4차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이틀째 행사에서 50여 년만에 남한의 아버지 권오현(93)씨를 만난 감격에 북녘의 매화(64).옥화(62)씨 자매는 제대로 말을 잇지 못했다.

6.25전쟁통에 부모와 헤어진 뒤 고아 아닌 고아로 할아버지댁에서 커온 지난 세월의 설움이 북받쳐 오르는 듯 했다.

옥화씨는 “부모님이 안 계셨지만 우리는 당의 보살핌으로 어려움 없이 잘 자랐다”면서 “교원 생활을 하는 남편과 결혼한 뒤 아들.딸을 낳아 대학 보내고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시라”고 아버지를 안심시켰다.

이에 남녘의 아버지는 “매화.옥화야. 50여 년 동안 한시도 너희를 잊은 적이 없다”면서 “너희가 잘 지냈다니 그나마 다행이구나”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버지 권씨는 북녘의 딸과 함께 나온 동생(70)에게 “부모님 모시고 어린 조카들을 돌보느라 고생이 많았다”면서 “앞으로도 동생이 고생을 좀 해 주게”라며 간곡한 당부를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