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정운을) 아주 마음에 들어한다”

김정일의 장남인 김정남이 6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이복동생인 김정운의 후계자 내정 가능성이 현실화 될 수 있음을 시사해 주목된다.

김정남은 이날 체류중인 마카오에서 일본 니혼테레비(NTV)와 가진 인터뷰 중 후계자 문제와 관련, 김정운이 후계자로 결정되었다는 언론의 보도가 사실이냐는 질문에 “자기도 뉴스를 통해 들었다”고 말했다.

김정남은 3남 김정운에 대해 “아버지가 아주 마음에 들어한다”며 “(후계자 문제는)아버지가 결정할 일이고 과거에도, 앞으로도 (자신은)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김정일이 김정운을 ‘아주 마음에 들어한다’는 그의 발언은 김정운이 후계자로 지명됐다는 직접적인 언급은 아니지만, 김정운의 후계 지명설의 첫번째 이유로 제기됐던 김정일의 총애 사실을 확인해준 것으로 볼 수 있다. 김정일이 김정운을 총애하고 있다는 말이 김정일 자식의 입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어 그는 자신의 측근들이 숙청됐다는 소문에 대해 “나와 가까운 사람들은 전부 북한이 아니라 해외에 체류하고 있다”면서 그들의 체포 여부에 대해서는 자신도 모른다고 대답했다.

김정남은 자신이 국외로 망명할지도 모른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묻자 “무슨 말을 하고 있는 거냐”고 반문하면서 “나는 북한 시민권을 갖고 중국이나 마카오에 체류하고 있다. 망명하는 일은 결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지난 4일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은 김정운을 정점으로 새 체제 구축 작업이 진행되면서 국가안전보위부가 평양 시내에서 정남의 측근을 구속하는 등 김정남 주변의 인사들에 대한 숙청을 시작했다며 김정남이 체류중인 마카오에 머물면서 중국에 망명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