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물지 않는 상처…5.18이 남긴 슬픔

30년 전 그날, 신군부의 총칼에 맞서 싸우며 민주화를 위해 몸을 바친 영웅들이 여기에 잠들어 있다. 강산이 세 번이나 바뀔만큼 긴 세월이 흘렀지만, 유가족의 가슴 속 상처는 아직도 아물지 않는다. ⓒ데일리NK








▲정운찬 국무총리와 학생들이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김봉섭 기자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왼쪽)가 오열하는 유가족을 부축하고 있다. ⓒ김봉섭 기자








▲정세균 민주당 대표가 묘비의 빗물을 닦아주고 있다. ⓒ김봉섭 기자








▲한 유가족이 아들의 영정사진을 만지고 있다. ⓒ김봉섭 기자








▲한 유가족이 남편의 묘비를 말 없이 바라보고 있다. ⓒ김봉섭 기자








▲한 유가족이 아들의 묘비 앞에서 오열하고 있다. ⓒ김봉섭 기자








▲한 유가족이 공수부대의 총을 맞고 사망한 아들의 묘비 앞에서 오열하고 있다. ⓒ김봉섭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