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2호 “백두산 또렷이 보인다”

“우주공간에서 백두산 천지 선명하게 찍었습니다”

지난달 28일 발사된 다목적 실용위성2호(아리랑 2호)가 자체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이 29일 처음으로 공개됐다.

과학기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아리랑 2호가 백두산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케이프타운 항만 및 공항,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을 시험 촬영해 만족할 만한 영상을 얻었다고 밝혔다.

아리랑 2호는 지구상공 685㎞의 궤도에서 지상의 차량 한 대 움직임까지 분석할 수 있는 고해상도 위성카메라를 탑재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최근 이 장비들을 시험하면서 찍은 것이다.

아리랑 2호에 탑재된 카메라는 1m급 흑백영상과 4m급 컬러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성능을 지니고 있다.

1m급 해상도란 가로 및 세로의 길이가 각각 1m인 물체를 1개의 점으로 표시하는 수준을 말한다.

백두산 정상을 촬영한 컬러영상의 경우 천지 주변의 식물 분포 상황과 과거 화산폭발로 굳어진 암석 지대를 육안으로 식별할 수 있을 정도로 화질이 양호했다.

1m급 흑백영상에서는 백두산에 오르는 버스행렬까지 또렷이 나타났다.

이 정도의 고해상도 위성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위성 보유국은 미국, 일본, 이스라엘, 프랑스, 러시아 등 5-6개국에 그치고 있다.

중국도 이 같은 위성을 보유하고 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항우연은 그러나 최근 집중호우 등 날씨가 고르지 못해 백두산 외에 한반도 영상을 얻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아리랑 2호는 다음달까지 위성체의 보정작업을 완료하고 10월 초부터 정상운영에 들어가 설계수명 6년 이상동안 지구를 하루에 14.5바퀴 돌며 한반도 지리정보 시스템 구축과 재해 감시, 농림업 자원 정보 제공 등의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항우연은 지난해 7월 프랑스의 스팟이미지사, ㈜한국항공우주산업과 아리랑2호의 영상 판매대행 계약을 체결, 한국항공우주산업은 국내 및 미국, 중동지역에서, 스팟이미지사는 그 밖의 지역에서 위성영상을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

아리랑 2호는 내년 초부터 위성영상 상용판매를 시작, 앞으로 3년간 총 5천400만달러를 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고 항우연측은 밝혔다.

백홍렬 항우연 원장은 “이번 영상은 예정보다 일찍 확보된 것으로 위성체의 보정이 끝나면 지금보다 더 품질이 나은 영상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1m급 고해상도 영상자료는 농업·임업·수산업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아주 유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