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의회, 北인권유린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시의회가 북한의 인권침해 문제를 비난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6일(현지시간) 이북5도민회 아르헨티나 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4일 부에노스아이레스 시의회의 의원들이 발의한 관련 결의안이 채택됐다.

시의회는 결의안에서 “부에노스아이레스 의회는 세계 인권의 날(12월 10일)에 즈음해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에 대한 지지를 보낸다”며 “이를 통해 북한 내 인권 탄압이 종식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의회는 “계획적이고 조직적이며, 광범위한 인권 탄압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의 결과에 공감한다”면서 “인권 침해는 결국 인류에 대한 범죄로 귀결됐으며, 현대 사회와 양립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시의회는 북한과 같은 독재 체제와 그 공범들을 고립시키려면 국제사회가 연대를 보여주고 실상을 전파하는 일에 함께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1천 가구가 넘는 북한 실향민이 사는 것과 관련해 “북한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이들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민에 지지를 표명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결의안은 지난 달 대통령 선거에서 좌파 집권 여당의 후보를 물리치고 당선된 마우리시오 마크리 당선인이 이끄는 보수 중도우파 성향의 공화주의제안당(PRO) 소속 의원들이 발의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