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계 미국인 남성 1명 한강 헤엄쳐 월북 시도

아랍계 미국인 남성이 17일 경기도 김포지역에서 월북을 시도하다가 우리 군 초병에 붙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이날 “어제 오후 11시 55분께 김포 지역에서 아랍계 미국인 남성 1명이 한강을 헤엄쳐 월북을 시도하다가 해병대 매복조에 체포됐다”며 “현재 국가정보원 등 관계당국에서 월북 시도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으로 보이는 이 남성은 체포된 후 “북한의 최고 지도자 김정은을 만나기 위해 북한으로 가려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미국인 남성이 조류를 따라 북쪽으로 헤엄치다가 지쳐서 강기슭 지역에 엎드려 있는 것을 해병 매복조가 발견한 것으로 안다”면서 “김포 지역에서 미국인이 월북을 시도한 사례는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