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부르며 오열하는 천안함 유가족


26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천안함 용사 4주기 추모식에서 유가족이 아들의 이름을 부르며 오열하고 있다. /사진=연합



26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천안함 용사 4주기 추모식에서 충남기계공고 학생들이 추모 카드섹션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