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난 유엔 총장 “6자회담 교착 풀어야”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은 23일 북핵 6자회담의 교착을 해소하기 위해 당사국들이 더욱 힘을 쏟을 것을 촉구했다.

중국을 방문중인 아난 총장은 이날 베이징(北京)대학에서 가진 연설을 통해 “우리는 현재의 교착상태가 지속되도록 두고 볼 수 없다”며 “모든 참가국이 노력을 배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난 총장은 또 6자회담 주최국인 중국의 역할을 강조하며 “다자간의 외교적 노력으로 한반도 비핵화라는 결실을 얻으려면 중국의 지속적인 리더십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등 중국 지도자들과 북한 및 이란을 포함한 국제적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주로 북한과 이란의 특수한 상황, 비핵화의 중요성 등의 문제에 초점을 맞췄다고 덧붙였다.

6자회담은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가 시작된 지난해 9월 제재를 풀지 않는 한 회담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북한이 선언하면서 교착국면에 빠져든 채 8개월째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24일부터 이틀간 베이징을 방문, 중국측 관계자들과 회담 재개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일본과 한국을 거쳐 중국을 방문중인 아난 총장은 이날 4박5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베트남으로 향할 예정이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