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난 “北 김정일, 유엔 방문 기대”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은 10일(현지시간) “북한 지도자(金正日 국방위원장)가 언젠가 유엔을 방문하는 방법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난 총장은 이날 오후 유엔본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 등 5개 아시아 방문예정국의 주요 언론 매체들과 가진 공동 회견에서 “지난해 밀레니엄 정상회의에도 참석해 줄 것을 초청했지만 아직 오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아난 총장은 이어 “이번 (아시아 5개국) 방문에서 북한을 방문하지 못해 유감”이라면서 “그러나 이것이 내가 북한을 결코 방문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회견에는 한국의 연합뉴스와 조선일보, 중국의 신화통신과 인민일보, 일본의 교도통신과 아사히 신문 등 한ㆍ중ㆍ일ㆍ베트남ㆍ태국의 8개 언론사가 참석했다.

차기 유엔 사무총장과 관련, 아난 총장은 “가장 훌륭한 인사가 될 것”이라면서 “지역 순환 원칙에 따라 다음 사무총장은 아시아에서 나와야 한다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난 총장은 이어 유엔이 대북 인권결의안을 채택한 이후 유엔이나 북한이 취해야할 조치와 관련, “그들이 인권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권보고서는 당사국을 징계하거나 비난하기 위한 것 뿐만이 아니라 적절하고도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만들기 위한 것”이라면서 “결의안은 신체나 생명에 대한 걱정 없이 살아가도록 돕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난 총장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 “북한 당국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희생자 가족들의 아픔을 예민하게 느끼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개혁에 대해 “아직까지 많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아직 끝난 것이 아니며, 안보리의 개혁이 없이는 유엔의 개혁이 완성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 등을 둘러싼 한ㆍ중ㆍ일 3국의 역사 인식 차이에 대해 아난 총장은 “3국이 정치적, 경제적, 문화적으로 서로 조화롭게 좋은 관계를 유지키로 합의하기를 바란다”면서 “지난해 러시아에서 열린 2차대전 종전 60주년 기념식과 같은 행사가 한ㆍ중ㆍ일 3국에 의해 열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무엇이 잘못됐고, 무엇이 실수였는지를 젊은 세대들이 이해하도록 만드는게 중요하다”면서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지 제대로 알 수 있도록 사실을 알려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뉴욕=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