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북한에 내의 14억원 어치 제공

㈜쌍방울(대표이사 이호림)은 24일 대한적십자사(총재 한완상)를 통해 북한 동포들에게 13억9천만원 상당의 내의를 전달한다.

이번 행사는 쌍방울이 12월부터 진행한 ’북에 전하는 사랑+3°C’ 캠페인의 성과로, 고객들의 기부카드를 바탕으로 전국 226개 쌍방울 대리점이 내의를 모아 지원하게 된 것.

전달할 물품은 겨울내의, 속옷, 양말 등으로 유아용 1만2천792점, 소아용 2만6천608점, 성인용 15만1천586점 등 총 18만여점. 대한적십자사가 육로를 통해 북한 용천소학교와 평양적십자병원 등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호림 쌍방울 대표이사는 지난 17일 중구 남산동 대한적십자사를 방문, 한완상 총재에게 북한동포 지원용 겨울내의 기증서를 전달했다. 이날 기증식에서는 이번 캠페인의 홍보대사인 탤런트 이재룡이 참석해 1천500만원 상당의 내의를 기탁하기도 했다.

쌍방울은 24일 오전 10시30분 강원도 고성 동해선 출입사무소에서 2006개의 통일연을 날리는 통일기원 행사를 가진 뒤 북한으로 물품을 우송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