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차관 안주는 게 아니라 지연되는 것”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9일 쌀차관과 2.13합의 연계방안이 남북장관급 회담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쌀과 2·13합의 연계 방침에 대해서도 애매한 태도로 일관했다. 2·13합의 이행 지연이 쌀차관이 늦어지는 이유 중 하나일 수 있지만, 직접적인 관련성이 없다는 식이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열리는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북측이 쌀 차관이 지연되고 있는데 대해 항의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안준다’ ‘못준다’ 하는 게 아니다. 단지 지연되고 있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취재진이 ‘북핵 2.13 합의 이행문제와 연계돼 쌀 차관이 지연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처음부터 2.13 합의와 연계한 것은 아니었다”면서 “여러 상황에 따라 1항차 선적시기가 늦어지고 있다”며 분명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그는 “실제로 지난 25일에는 차관 계약서를 한국수출입은행과 조선무역은행이 교환하는 등 절차는 끝났다”며 “다만 지원시기가 2.13합의 이행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관련한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 지연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러가지 이유’에 대해 그는 “국내상황도 있고, 여론도 있고, 복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인도적인 지원 문제와의 연계를 고려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이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쌀 지원 유보에 따른 장관급회담의 파행을 막기위한 제스처라는 지적이다. 북핵 문제와 남북관계를 연계시킬 수 밖에 없는 처지에서 북한의 눈치도 살펴야 하기 때문이다.

한편,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정부는 북한의 2.13 합의 이행에 따라 쌀 지원 속도와 시기를 조절하겠다는 입장을 이미 북측에 전달했으며, 아직 시간이 있는 만큼 북한의 합의 이행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