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지원 투명성 없으면 김정은 추석 선물로 변질”

정부가 인도적 차원의 대북 쌀지원 지원 의사를 표명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가 쌀을 대대적으로 보냈을 경우 김정일의 추석 선물이나 김정은을 주민들앞에 앞세우기 위한 쌀로 변질될 수 있다”고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이 10일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북한이 현재 추석을 앞두고 있고, 김정은 3대 세습을 공고하게 하기 위한 전초전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수해 지역 주민에게 간다는 전제하에 투명하게 피해를 본 주민들에게 간다면 쌀은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투명성을 보장하면서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은 소포장을 하는 것”이라고 제안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큰 포장을 해서 보냈는데 그러면 그 사람들이 뜯어서 조금씩 나눠줄 수 있고 나눠주는 쌀이 어디서 왔는지도 모르고 변질돼서 오히려 김정일과 김정은을 돈독히 해주는 쌀로 변질될 수 있다”며 “소포장을 해서 신의주 지역에만 갈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 강구된다면 쌀을 보내주는 것은 저는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중장비지원은 안된다”고 못 박았다.


박 의원은 “굴착기 같은 중장비는 충분히 다른 군사용으로 쓸 수 있다”면서 “경수로 사업을 하다가 중장비 다 주고 돌아왔는데 그때 북한에서 분명히 중장비 잘 보존하겠다고 했지만  위성사진 보면 하나도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디피가 북한에 들어가서 수행했던 프로젝트 한 100여개 가운데 70%에 해당하는 70여개가 건설하면서 썼던 중장비가 있다”며 “그것들(중장비)이 유엔의 공식 보고서에 핵 무기를 개발하고 미사일을 개발하기 위한 시설물을 만드는데 쓰였다고 공식적으로 보고가 됐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