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비료 지원재개 위해 회담 열어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북한의 수해에 따른 종합지원대책을 수립하고 쌀과 비료 지원을 재개할 수 있도록 당국간 회담을 열어야 한다고 건의함에 따라 향후 정부의 움직임이 주목된다.

대통령 자문기관인 민주평통은 9일 자문회의 내 기획·국제·종교위원회 합동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북지원에 관련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건의문’을 작성,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건의했다고 10일 밝혔다.

민주평통은 건의문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남북관계가 경색된 국면에 있지만 우리 민족이 어려움을 당했을 때 조건 없이 도와주는 것은 순리”라고 전제한 뒤 “인도적인 차원에서 쌀과 비료 지원을 재개할 수 있도록 남북적십자회담이나 적절한 당국자 간 회담을 개최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민주평통은 또 “여러 형태의 대화통로를 동원해 북한의 수해 상황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종합지원대책을 수립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해야 할 일들을 조속히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통은 이어 “피해를 당한 북한 동포들을 위한 식량과 의약품 등 생활필수품의 지원이 시급한 실정”이라며 “동포애적 차원에서 남북협력기금을 사용해 지원을 대폭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건의했다.

민주평통은 이와 함께 “폭우로 인해 피해를 당한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행하는 일은 참여정부의 평화번영정책에 부합하고 현재의 경색된 남북관계를 다시 화해와 협력의 길로 돌이키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