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환율 또 최고치 경신…1kg=4천원 진입”

북한 양강도의 환율과 쌀값이 또 다시 최고가를 기록했다. 28일 현재 도내 쌀 1kg의 시장가격은 4000원을 넘어섰고, 중국 위안화당 북한 환율은 720원 선을 기록했다. 


중국과의 공식, 비공식 무역이 활발한 양강도 혜산시는 평양, 신의주 등과 함께 북한 전역의 물가와 환율 변동 추세를 판단할 수 있는 지역이다.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 통화에서 “27일 낮에 780원 대까지 올라간 인민폐(1위안) 가격은 오후에 720원 대로 다소 떨어졌으나 사람들의 불안감은 여전하다”며 “환율 상승으로 조선 쌀값도 4000원대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27일 오후 4시 기준으로 혜산시장에서 1위안은 북한 돈 720원, 북한쌀은 1kg에 4000원, 중국쌀은 3200원, 찹쌀은 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혜산시 기준으로 2주 전보다 쌀값은 500원이 올랐고, 위안화 대비 원화 가치는 120원이 하락했다. 2009년 11월 30일 화폐개혁 실시 후 쌀값과 환율 모두 최고가이다. 


쌀값과 환율의 상승은 다른 제품 가격의 동반 상승을 불러오기 때문에 전반적인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현지 상인들도 환율 상승 때문에 물건을 팔면 손해라는 인식이 있어 가격 변동 추이를 지켜보고 있는 상태다.  


소식통은 “위안화 가격이 1000원까지 오르고 쌀값도 5000원까지 뛸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면서 “쌀 장사꾼들이 가지고 있는 식량을 팔지 않고 ‘더 비싸지면 팔겠다’는 말을 하고 있어 식량을 준비하지 못한 주민들도 걱정이 많다”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사람들은 ‘강성대국이 되는 게 아니라 강도대국이 돼 간다’ ‘돈 벌기도 힘들고 사먹기도 힘든 세월을 어떻게 살아가는가’라면서 한숨을 쉬고 있다”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