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진포해운’, 北과 500억원 규모 불법거래

북한 회사의 불법거래 행위와 연루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싱가포르 국적의 ‘진포해운’이 과거 4년 동안 북한과 4천만 달러(약 474억원)가 넘는 불법거래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의 북한 전문 인터넷매체 NK뉴스는 12일 싱가포르 법원 자료를 인용해 “진포해운이 허가 없이 지난 2009년 4월부터 2013년 7월까지 북한 관련기업 또는 기관들과 총 605차례, 4천만 달러가 넘는 규모의 거래를 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도 북한의 불법행위를 계속 추적해 온 가토 켄 일본 아시아인권 대표가 “1970년 8월 설립된 진포해운사가 45년간 싱가포르 금융기관과 거래하며, 북한 정권을 위해 불법무기 거래 자금을 제공하거나 자금 세탁 또는 은닉해왔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진포해운사는 싱가포르 법정이 청천강호의 파나마운하 통과비용을 지불한 것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리면 최고 80만 달러의 벌금을 부담하게 된다.


싱가포르 해운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대북제재결의를 위반한 무기류를 선적하여 북한으로 옮기려 했던 북한 청천강호의 파나마 운하 통과비용을 지불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싱가포르 검찰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진포해운사는 미화 7만2천 달러를 파나마의 선적회사인 씨비팬톤엔드코(C.B. Fenton&Co)에 송금했으며, 이 자금이 청천강호의 파나마 운하 통과비용으로 추정되고 있다.


청천강 호는 지난 2013년 7월에도 쿠바에서 선적한 미그-21전투기와 구 소련연방 시절의 레이다 장비와 지대공 미사일 등을 싣고 운항하다 파나마 당국에 적발돼 조사를 받은 적이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