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내 北선박회사 무기·마약 거래 의혹”

북한이 싱가포르 주재 북한 대사관에 소속된 두 선박회사를 이용해 무기·마약류를 거래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18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RFA)방송이 보도했다.


방송은 이날 북한의 불법자금을 지속적으로 추적해온 켄 카토 아시아인권대표의 발언을 인용해 이 같이 주장했다.


켄 카토 대표는 방송에 “북한이 싱가포르에 주재하고 있는 북한 대사관 내 두 선박회사 치외 법권을 이용해 무기와 마약류를 거래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면서 “싱가포르인이 이사로 있는 두 회사의 불법행위가 드러날 경우 국제사회에서 싱가포르에 대한 인식이 나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싱가포르 정부에 북한이 유엔 대북제재를 피하기 위해 동해선적대행(Tonghae Shipping Agency Pte Ltd 등록번호 19843963C)과 진포해운회사(Chinpo Shipping Company Pte Ltd 등록번호 197000692R)를 통해 불법 무기류와 마약, 담배 등을 거래할 가능성에 대해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카토대표는 2006년에 일본 정부가 평양 주재 인민무력부 산하 조선동해해운회사(Korea Tonghae Shipping Company)를 대량살상무기와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 연관된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데 대해 언급하면서 “북한이 대북제재를 피하기 위해 이름이 유사한 Tonghae Shipping Agency Pte Ltd를 전면에 내세웠을 가능성도 주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스웨덴 군사문제 연구기관인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 시몬 베이즈먼(Siemon Wezeman) 특별무기거래 담당연구원도 이날 RFA에 “두 회사가 ‘조선동해해운회사’의 불법행위를 위해 전면에 내세우는 회사일 수 있다”고 말했다. 
 
베이즈먼 연구원은 “싱가포르 정부의 조사 결과 북한이 이 회사들을 통해 불법 거래를 한 사실이 밝혀지면 유엔제재대상 목록에 지정될 수 있다”면서 “이런 경우 북한은 또 다른 회사를 내세워 불법 행위를 할 것이며 하나를 단속하면 다음 위반행위를 하는 식으로 숨박꼭질하듯 반복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방송은 “싱가포르 의회 신 분 안(Sin Boon Ann)의원과 재무부 등이 싱가포르 외무부가 두 회사와 북한의 불법 유착관계 조사에 착수할 것을 서면으로 요구했다”면서 “유럽의회 리즈 린(Singapore High Commissioner in London)의원도 카토대표의 협조 요청에 따라 런던의 싱가포르 고등판무관에게 싱가포르에 등록된 해운회사가 유엔 대북제재 1874호를 위반했는지 조사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편, 싱가포르 정부는 지난 1일부터 대북 제재법을 강화하고 싱가포르 내 모든 개인과 해외 싱가포르인을 포함한 관련기관 금융 거래 등의 불법 행위를 주시하고 선박을 이용한 군수물자나 사치품 운반 등에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