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대선 재검표 시위서 ‘北광명납작체’ 등장”

심재철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14일 대통령 선거 재검표 요구 시위 당시 북한의 ‘광명납작체’가 사용된 현수막이 등장했다며 관계 당국에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심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지난 12일 대한문 앞에서 열린 대선 재검표 요구 집회에서 김일성이 만들었다는 북한의 ‘광명납작체’ 현수막이 등장해 충격이었다”면서 “일반 네티즌들이 흔히 사용하거나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라 특정 단체나 세력이 대량으로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심 최고위원은 또 “제1야당인 민주당에도 흑색선전에 동조하는 분이 있어 의아스럽다”면서 “이석현 의원이 지난 10일 당의 고위정책회의에서 재검표를 요구했고, 정청래 의원이 오늘 국회에 재검표 청원서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통합당은 개인 의견일 뿐이라는 어정쩡한 자세로 강 건너 불구경을 하고 있다”며 “종북논란까지 일고 있는 이 같은 재검표 선동에 대해 민주당이 중심을 잡아 줄 것을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네티즌들은 대선결과를 부정하고 나라의 근간을 흔들려는 종북세력이 재검표를 주장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며 “관계 당국은 즉각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