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대북정책 현 상태로 지속돼야”

심재철 한나라당 신임 정책위의장은 24일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북정책 전환 목소리와 관련, “현재의 한나라당이 가지고 있는 대북정책은 현 상태대로 계속 유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심 정책위의장은 이날 평화방송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를 통해 “핵무장과 핵 개발에 치우쳐있는 점과 남북관계에 있어서 화합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 것, 어느 것이 중요하느냐(를 따진다면) 두 가지를 위해서 대한민국이 그동안 들였던 여러 가지 공, 돈, 시간들을 종합적으로 따졌을 때 지금 핵개발이 훨씬 더 무서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 정책위의장은 그러면서 남경필 의원이 햇볕정책의 성과를 일정 부분 인정한 것에 대해서는 “당 내에 여러의견이 있을 수있다”며 개인적인 소견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이어 햇볕정책에 대해 “핵 무장과 핵 개발, 남북 화합의 분위기를 종합해 따졌을 때 과연 그것이 대한민국 한테 이로울 것이냐를 따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심 정책위의장은 정부의 비핵·개방3000에 대해 북한이 거부 반응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바꿔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 “원칙의 문제에 걸려 있기 때문에 그동안 북한이 바뀌면 바뀐 것을 따라 인정을 해주는 식의 정책으로 진행이 되어 왔다. 그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라는 나라가 국제 사회에서 올바르게 국가로서 행동하려면 이미 국가로서 약속해놓은 사항들을 엄밀하게 지키는 이런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대북정책 전환 목소리에 사실상 반대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