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당헌.당규따라 종북주의 처리”

민주노동당 심상정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당내 자주파(NL) 일각의 `종북(從北)주의’ 노선에 대한 논란과 관련, “일심회 사건 등 종북주의 사례에 대해 명확하게 평가하고 당헌.당규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심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백운기입니다’ 프로그램 등에 출연, “우리나라가 분단상태에 있다 보니 남북관계에 있어 과도한 부분이 있고 그것이 국민에게는 `북한 지도노선을 추종하는 것'(종북주의)으로 오해가 있어 이런 부분을 과감히 혁신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내 다수파인 자주파는 종북주의가 아니다. 학생시절 통일운동을 열심히 한 극히 일부가 그런 오해를 받을 소지가 있었다”며 “하지만 국민이 납득할 만큼 당이 (종북주의를) 책임있게 처리하지 못했고 이 때문에 마치 당 전체가 종북주의인 것처럼 오해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근본적으로는 진보정당 위상에 걸맞은 평화통일 노선과 민족문제에 대한 재정립이 필요하다”며 “북한 정권과의 관계를 어떻게 가져갈 것이냐가 평화통일 방안의 핵심이며 진보진영 전체가 참여하는 토론과 논쟁의 장을 통해 당의 평화통일 비전을 재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주파의 반발 가능성과 관련, 그는 “혁신은 과감한 변화를 말하며 혁신하는 데 소리가 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는 당이 거듭나기 위한 필연적 과정”이라며 “국민 속으로 성큼 다가가는 방향으로 혁신한다면 다소 고통이 있더라도 잘 협조해주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심 위원장은 분당 가능성에 대해서도 “당내에서 신당을 추진하는 분들도 `이대로의 민노당은 안된다’는 절박한 인식을 갖고 있다”며 “하지만 정파간 비판만 있었지, 진보정당의 방향과 비전을 보여주지 못했다. 당내에서 토론하고 정립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권영길 의원에 대한 당내 일각의 불출마 요구와 관련, “권 의원이 깊이 고민 중이라서 뜻을 들어보고 판단하겠다”며 “종합적 총선전략 속에서 창원에서도 노동자의 뜻을 모으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또 비례대표 공천방안에 대해선 “비례대표는 민노당의 예비내각 성격을 가져야 한다. 비례대표 1번은 장애인, 2번은 비정규직인데 나머지는 환경, 생태, 보건의료, 교육 분야에서 능력있고 실력있는 분으로 구성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