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향민 금강산서 추석 합동차례

실향민 가족 200여명이 참여하는 ’을유년 추석맞이 실향민 합동차례 행사’가 18일 금강산에서 열린다.

1일 행사를 주관하는 실향민 포털사이트 ’북마루’(www.bukmaru.com)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통일부와 현대아산의 후원 아래 이뤄지며 올해 설에 이어 두 번째 금강산 합동차례다.

참가자들은 17일 서울을 출발해 추석 아침 북한이 운영하는 금강산호텔에서 합동차례를 지낸 뒤 만물상.삼일포.해금강 답사와 평양교예단 공연 관람, ’통일 노래자랑 대회’ 등 행사에 참여한다.

’북마루’ 김태원 대표는 “실향민들은 민족 분단의 최대 피해자이자 직접 당사자인 만큼 민족화합과 통일은 실향민으로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내년 설에는 개성 합동차례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