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 따른 망신 우려해 미사일 기습 발사”

‘기술적 결함’을 이유로 발사 예정일을 29일까지 연장했던 북한이 이틀만인 12일 미사일을 기습적으로 발사해 그 배경이 주목된다.


북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는 지난 10일 “운반로켓 1계단 조종 발동기계통의 기술적 결함이 발견돼 위성발사예정일을 12월 29일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북한은 ’10∼22일 발사’를 예고했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기간을 연기해 첫 예고기간 만료일이었던 22일을 넘길 것으로 예상됐었고, 일각에선 ‘동체 해체’ 등의 치명적 결함 발생 첩보에 따라 연내 발사가 힘들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왔다.


북한의 발사 기간 연장 발표는 한미 등 국제사회의 감시를 피하기 위한 기만전술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4월 외신기자들까지 초청해 미사일 발사 실험을 했지만 실패해 국제사회에서 망신을 당한 김정은이 이번에는 국제사회의 이목을 분산시키고 기습적으로 발사했다는 지적이다.


한 고위 탈북자는 “미사일에 집중된 관심과 감시를 누그려 뜨릴 필요가 있었을 것”이라면서 “발사 예정일 연기를 발표해 관심을 분산시키는 전형적인 기만전술”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당국이 이례적으로 ‘기술적 결함’이라는 이유를 구체적으로 밝힌 것도 이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일각에선 그동안의 미사일 발사 실험에 따른 기술력 축적으로 ‘기술적 결함’을 신속하게 점검·보완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연수 국방대 교수는 “미사일 발사는 북한에게 사활적인 문제”라며 “참여하는 기술진이나 실무자들은 사활을 걸었을 것이기 때문에 기술적 결함을 빠르게 해결하고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초 북한은 강성국가 원년, 김정일 사망 및 김정은 체제 출범 1년을 기념하기 위해 연내 발사를 최우선의 목표로 설정했기 때문에 경미한 결함을 보안한 뒤 바로 발사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 5일 “유훈 관철을 다짐한 영도자(김정은)의 의지는 최단 기간에 구현됐다”면서 “(김일성 출생) ‘100돌’에 드리는 선물은 해를 넘기지 않고 준비됐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