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북한의 로켓 발사 성공 경축” 황당 발언

입시학원 광고문제로 사회적으로 논란을 빚어온 가수 신해철이 이번엔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의 로켓 발사 성공을 경축한다”고 입장을 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신해철은 8일 오전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http://www.shinhaechul.com)를 통해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이 합당한 주권에 의거하여, 또한 적법한 국제 절차에 따라 로케트(굳이 icbm이라고 하진 않겠다)의 발사에 성공 하였음을 민족의 일원으로서 경축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핵의 보유는 제국주의의 침략에 대항하는 약소국의 가장 효율적이며 거의 유일한 방법임을 인지 할 때, 우리 배달민족이 4300년 만에 외세에 대항하는 자주적 태세를 갖추었음을 또한 기뻐하며, 대한민국의 핵주권에 따른 핵보유와 장거리 미사일의 보유를 염원한다”고 덧붙였다.

신 씨의 이런 주장은 제국주의 시대가 지나고 세계화 시대가 도래한 현대 사회에서 각국이 핵 확산 방지와 감축에 나서고 있는 추세에 핵 주권론을 주장하는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발언이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로켓발사를 민족의 이익이라고 추켜세운 발언 역시 과거 북한의 미사일 개발 역사와 그것이 미치는 한반도 안보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이 나온 무책임한 주장이라는 지적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신 씨는 자신의 이름으로 올린 글에서 북한의 국가명칭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인데도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이라고 쓰고, 북한이 유엔산하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통신 위성 발사에 대해 미리 보고할 의무가 있음에도 이를 지키지 않았는데도 모든 적법한 국제 절차를 따랐다고 주장하는 오류를 보였다.

신 씨의 이러한 주장에 대해 많은 네티즌들은 “지금 상황을 봐라 제정신이냐”, “3억달러 들여 미사일 만들고 북한주민들 굶겨죽이는게 경축할일이냐”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신해철의 발언을 적극 지지한다”, “마왕다운 발언이다”는 등 맹목적으로 부화뇌동하는 모습을 보여 신 씨의 처신이 지나치게 가볍고 선동적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