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北로켓 발언, 비꼬는 이야기일 뿐”

최근 북한 로켓발사 경축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가수 신해철이 인터넷 대담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신해철은 22일 오후 4시 인터넷 포털 야후 미디어를 통해 독점 생중계된 ‘마왕 신해철, 독설인가 궤변인가’를 통해 “(북한 로켓 경축 발언은) 일일이 다 비꼬는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신 씨는 “내가 (홈페이지에) 쓴 문장이 상당히 왜곡 전달되고 있다”며 “북한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꾸고 북한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자는 의미였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라는 대상에 대해 우리가 어떻게 생각해야 하며, 새로운 의견과 시각으로 검토해 봐야한다”며 “냉전 이데올로기 시대 당시의 시각으로 고정하고, 조금이라도 벗어나면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나라는 어떻게 바라보는지, 이게(북한의 미사일) 무기로 성립이 되는 건지 등과 관련된 의논은 하지 않는 듯 보였다. 그래서 미국과 일본이 맹비난한다고 따라가지 말고 우리끼리의 자세를 잡아보자는 뉘앙스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당시 글을 쓸 때 30초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내 홈페이지를 그만 내버려 두라. 무시해 달라”고 호소했다.

신 씨는 “언제까지 반공이데올로기로 (대응)할 것이냐는 것을 공감하는 사람들을 향해 좁은 커뮤니티 안에서 던진 메시지”라며 “파장이 이렇게 클 줄 예상 못했다”고 한발 물러섰다.

그러면서도 그는 ‘김정일 정권 하에 살아야 한다’고 신 씨를 비판했던 친박연대 송영선 의원에 대해서는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도 곱다’는데 오는 말이 저질이라 저질로 받아쳤다”고 말했다.

앞서 신해철은 지난 8일 자신의 홈페이지 신해철닷컴에 ‘경축’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이 합당한 주권에 의거해, 또한 적법한 국제 절차에 따라 로켓의 발사에 성공했음을 민족의 일원으로서 경축한다”고 밝혀 논란을 빚었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20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 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북한 로켓 발사 성공을 경축하는 사람이라면 김정일 정권 하에 살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신 씨는 송 의원의 지적에 대해 “아줌마나 천왕 밑으로 가지”라고 반박해 논란을 증폭시켰다.

한편, 라이트코리아(대표 봉태홍)와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 등은 17일 서울중앙지검에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신해철을 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