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포 경수로 완공이 신속한 방안”

6자회담에서 논의된 대북 경수로 건설은 새로 짓기보다는 기존의 신포 경수로를 완공시키는 것이 신속한 방안이라는 전문가 견해가 제기됐다.

남성욱 고려대 교수는 27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사무처 회의실에서 개최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소요 예산을 한국이 절반 이상 부담하고 초기 토목공사가 완료된 만큼 신포경수로를 완공시키는 것이 신속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남 교수는 “이는 북한을 핵무기비확산조약(NPT) 체제로 조속히 복귀시키는 가장 빠른 당근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7월 대북송전방안 발표시 소요 재원으로 경수로 건설 자금을 활용하겠다고 밝힌 만큼 경수로와 송전 건설 모두를 추진하기는 무리라며 양자택일을 촉구했다.

전봉근 외교안보연구원 안보통일연구부장 역시 신포 경수로를 활용하는 것이 비용과 절차 면에서 유리하고 간편하다며 남 교수의 주장에 동조했다.

이상현 세종연구소 안보연구실장은 “공동성명 문안이 모호한 데도 6자회담 참가국들이 왜 합의했나 하는 의문이 떠오른다”면서 제4차 6자회담 성과를 가지고 축배를 들기에 아직 이르다고 지적했다.

이 실장은 “합의사항을 실천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모호성이 불필요한 갈등과 소모적인 긴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