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포경수로 대통령이 입장 밝혀야”

한나라당은 9일 북한 신포경수로 유지.보수업무를 맡았던 인력이 모두 철수함으로써 경수로 사업이 종료된 것과 관련, “이는 중대한 안보문제이고 천문학적 혈세가 투입된 사안으로 대통령이나 총리가 직접 국민 앞에 경위를 설명하고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반도 위기가 다시 도래하는 것은 아닌지, 국민부담이 새로 늘어나는 것은 아닌지, 늘어난다면 얼마나 더 부담해야 하는지 , 어떻게 이 지경에 이르게 됐는지 등에 대해 (대통령이나 총리가) 설명할 최소한의 의무가 있다”면서 “대통령이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동영(鄭東泳) 전 통일부 장관은 남북관계가 다 잘 풀리는 것처럼 얘기해 왔는데 이번 사태를 지켜보면서 뭔가 꼬이고 뒤틀리고 있다는 생각에 불안감을 감출수 없다”면서 “이 정부가 한반도 안보문제와 관련해 미국, 일본 등과 생산적 인 협상을 진척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