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치료제 50만명분 北에 제공”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0일 북한 신종플루 발생과 관련해 타미플루 50만 명분 지원과 의료진 파견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북측에 신종플루 진단 장비와 시약 지원을 비롯해 의료진 파견 등을 할 의향이 있느냐’는 윤석용 한나라당 의원 질의에 “신속히 지원하고 그렇게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 구체적 지원 규모를 묻는 서상기 한나라당 의원의 질의에는 “신종플루 확산 초동에 대처할 만한 (타미플루) 50만명 분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대통령이 순수한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 지원을 말씀하신 것이니 조건없이 신속하게 치료제를 제공할 생각”이라며 “상황이 확산되면 더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또 치료약 이외의 물품지원 여부를 묻는 질문에 “손소독약 등도 필요하다고 생각되는데 이에 대해서도 검토를 하겠다”고 답변했고 진단기와 시약, 의료진, 의료기기 제공 등에 대해서도 “그 문제도 되도록 신속하게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다만 대규모 식량지원 방안에 대해선 “북한의 식량상태를 보고 있지만 남북관계를 생각해야 하고, 국민적 합의가 필요해 전반적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북한이 이날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한 우리 정부의 신종플루 관련 지원 입장에 대해 수용하다는 입장을 즉각 밝혀옴에 따라 향후 당국간 협의도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 8일 이명박 대통령의 북한 신종플루 발생 확인과 지원 방안 모색 지시가 있자 하루만인 9일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신의주와 평양에서 ‘A(H1N1)형 돌림감기(신종플루)’ 확진환자 9명이 나왔다고 신종플루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하는 등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한나라당과 당정협의를 통해 북한에 타미플루 우선 긴급 지원을 결정하면서 타미플루 국내 비축량은 전국민의 20% 수준인 1,000만 명 분을 유지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