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치료제 18일 육로로 北에 전달”

정부는 북한에 제공키로 한 신종플루 치료제 50만명분을 오는 18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한에 전달할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정부소식통은 “북한과 연락관 협의를 한 결과 타미플루 40만명분과 릴렌자(타미플루 대체약) 10만명분, 그리고 10억원 상당의 손세정제 등을 북측에 오는 18일 전달하기로 합의했다”며 “그 경로는 경의선 육로”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지원과 관련, 제반경비를 포함해 약 178억원 정도의 남북협력기금을 사용하기 위해 현재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서면심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