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치료제 오전중 北에 전달

정부는 18일 오전 개성에서 신종플루 치료제 50만명분을 북한 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정부는 타미플루 40만명분과 리렌자 10만명분을 냉장트럭 8대에 나눠 실어 이날 오전 9시께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한에 전달한다.


김영일 통일부 인도지원과장을 단장으로 통일부.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대한적십자사 관계자 등 9명으로 구성된 인도단과 수송차량은 오전 8시50분께 군사분계선을 통과한 뒤 인도.인수 장소인 개성 봉동역 앞에 도착할 예정이다.


남북한 인도.인수단은 지원물자 전달 절차를 마무리한 뒤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오찬을 함께 할 것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또 우리 측 인도단에 포함된 의사 2명과 약사 1명이 북한 측 보건분야 관계자에게 해당 치료제의 복용방법과 제반 주의사항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통일부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