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윤 “北 추가 도발시 경제에 부담될 듯”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국제사회의 추가 제재와 이에 따른 추가 도발 가능성이 우리 경제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경계했다.


신제윤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3일 오전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 차관급 인사들이 참석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3대 국제신용평가사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에 실질적인 영향은 없다고 발표했다”면서 “이러한 안정세는 학습효과와 선(先)반영 효과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신 차관은 “국제사회의 추가 제재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 등 향후 전개에 따라 북한 리스크가 우리 경제에 부담이 될 가능성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내외 금융시장과 실물경제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불필요한 시장심리 확산을 방지해야 한다”며 “정부는 냉철한 자세로 의연하게 대응해 경제 심리 안정을 도모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