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합참의장에 한민구 육군총장 내정

정부는 14일 천안함 사태를 책임지고 사의를 표명한 이상의 합참의장 후임으로 한민구(육사31기.57) 육군총장(대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육군총장에는 황의돈(육사31기.57) 한미 연합사 부사령관이, 연합사 부사령관은 정승조(육사32기.55) 1군사령관이 각각 내정됐다. 박정이(육사32기.58) 합참 전력발전본부장은 1군사령관으로 이동했다.


정부는 15일 국무회의에서 군 인사안을 의결하고 이명박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정식 임명한다고 설명했다.


군단장급 이하의 후속 인사는 다음 주말께 이뤄질 것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한편 한 합참의장 내정자는 야전과 정책 분야에 대한 안목과 식견을 고루 갖춘 대표적인 ‘문무겸비형’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2006년 국방부 정책기획관(소장) 재직 당시 열렸던 남북장성급회담의 우리 측 수석대표를 맡아 북한군과 직접 대좌하는 등 대북 협상 경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