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국가안보실장 김관진 선임…국방장관 한민구 내정

박근혜 대통령은 1일 현재 공석인 국가안보실장으로 김관진 현(現) 국방부 장관을 선임했다. 후임 국방부 장관에는 한민구 전(前)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내정됐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과 위협이 지속되고 국민 안전과 국가 안보가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국가 안보의 공백을 방지하고 안보태세를 확고히 하기 위해 새로운 안보실장과 국방부 장관을 내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대변인은 김관진 신임 안보실장에 대해 “군(軍)에서 야전과 작전, 전략 분야를 두루 거치면서 국가안보를 위해 평생을 바쳐왔다”며 “4년여 간 국방부 장관으로 국방을 책임져왔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및 외교안보장관회의의 구성원으로서 안보·외교·통일 분야 정책 결정에 참여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안보실장 직무를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 신임 국방부 장관 내정자에 대해선 “육군참모총장과 수도방위사령관,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수석대표를 역임해 정책과 전략기획에 정통하다”며 “야전과 정책 분야에 대한 식견을 고루 갖추고 있고, 군 내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어 안보를 확고히 하고 국민의 안전을 지켜나가는 데 적임자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한민구 내정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등을 거쳐 장관으로 임명될 때까지는 김 현 장관이 안보실장직과 국방부 장관직을 겸임토록 할 계획이다.

국가안보실장에 김 국방부 장관을 임명한 것은 ‘안보를 우선시하면서 북한 변화 유도’를 이끌기에 적임자라는 박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장관은 전임 이명박 정부 시절 국방부 장관을 맡아 박 정부 들어서도 북한의 각종 도발에 원칙적으로 대응해 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한편 민 대변인은 신임 국가정보원장 인선과 관련해선 현재 검증작업이 진행 중이라면서 조만간 발표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남재준 전 원장 사퇴 이후 현재 국정원장 직무는 한기범 국정원 제1차장이 대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