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日대사 “북핵문제, 국제검증 후에야 해결”

북한 핵문제는 북한이 핵포기 선언에 이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등 국제적인 검증과정까지 마쳐야 해결될 수 있다는 게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고 오시마 쇼타로(大島正太郞ㆍ61) 주한 일본대사가 2일 밝혔다.

지난 달 부임한 오시마 대사는 이날 일본 대사관에서 국내 일부 언론들과 가진 회견에서 이렇게 밝히고 “북핵문제는 일.한 양국의 안전보장에 매우 중요한 문제이므로 양국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을 더욱 강화해야한다고 말했다.

오시마 대사는 일본이 최근 6자회담에서 단골 메뉴로 들고 나온 ’납치문제’에 언급, ”6자회담의 핵심적인 과제는 북핵문제지만 미사일이나 납치 문제 등이 잘 해결됨으로써 일-북 국교정상화의 전망이 밝아지면 핵문제의 최종 해결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납치와 미사일, 북핵문제가 포괄적으로 해결되면 대북 수교를 추진한다는 게 정부 방침“이라고 밝혔다.

오시마 대사는 또 대북 정책을 둘러싼 ’한.미.일간 갈등’ 문제에 대해 ”3국은 북한문제에 대해 기본적인 가치관을 공유하는 등 공조체제는 여전히 긴밀한 편“이라고 강조한 뒤 ”한국과 일본 모두 북한과 건설적 관계를 맺는 것이 바람직하며 한국이 적극적으로 대북 화해정책을 펼치는 것을 일 정부는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역사 왜곡문제와 관련, 오시마 대사는 ”과거의 불행한 역사에 대한 한국민의 심정을 엄숙히 받아들이면서 양국관계가 한층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최근 한국정부가 1965년의 한일회담 관련 문서를 공개한 데 대해 ”한국정부가 독자적으로 판단해 공개한 것이며 우리는 대북 수교 문제를 고려해 공개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해 한동안 공개하지 않을 방침임을 시사했다.

오시마 대사는 다카노 도시유키(高野紀元) 전 대사가 올해 중반 ”다케시마(독도의 일본 이름)는 일본 영토“라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독일 주재대사로 전보되자 외무성 사찰담당(재외공관감사) 대사로 있던 중 지난 7월 한국 대사로 임명됐다.

그는 도쿄대 법대 출신으로 외무성 경제국장, 경제담당 외무심의관과 주 러시아 공사, 주미 공사, 제네바 주재 일본 대표부 대사를 지냈고 같은 시기에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 의장으로 선출되는 등 자국 외무성 내 대표적인 경제통으로 평가된다.

오시마 대사는 주제네바 일본 대표부 대사 시절인 2003년 유엔인권위원회 회의에서 ”전시 위안부 문제를 비롯해 2차 세계대전으로 야기된 보상 문제와 관련, 일 정부는 국제협약에 따른 의무를 이행했으며 이 문제들은 일본과 한국이 법적으로 완전히, 최종적으로 해결했다“고 말해 국내의 거센 반발을 산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