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주 30.1도…관측이래 당일 최고

북한 신의주 지방의 18일 기온이 관측이래 당일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오늘 낮 최고기온이 신의주(평안북도) 30.1도, 강계(자강도) 28도를 기록해 당일 낮 기온으로서는 기상관측 이래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이번 이상고온은 북부지방에 있는 고기압과, 동해상에서 울릉도 북동쪽으로 이동하는 13호 태풍 ’산산’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중앙방송은 “내일은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를 보이고 평양의 낮 최고기온이 28도 정도를 보일 것”이라고 예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