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언상 개성공단관리위원장 퇴임

개성공단관리위원회 신언상 위원장의 퇴임식이 12일 공단 현지에서 열렸다고 관리위원회가 밝혔다.

참여정부 시절인 작년 12월 3년 임기의 위원장으로 취임한 신 위원장은 취임 8개월여 만에 공단을 떠나게 됐다. 후임 위원장 인선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 위원장은 스스로 사표를 내는 형식을 취했지만 현 정부 출범 이후 단행된 ’정부 유관 기관장 교체’ 맥락에서 경질된 것이라는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개성공단관리위는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과 협력해 개성공단을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기관으로, 공단 관련 인.허가와 운영지원 등을 수행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