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참배 6자회담 공조체제에 악영향”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문제 향방에 따라 북한문제에 대한 6자회담 당사국들의 공조체제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데릭 미첼 미국 국제전략연구소(CSIS) 선임연구원이 전망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보도했다.

미첼 연구원은 RFA와의 인터뷰에서 “신사참배 문제로 한일관계가 냉각되는 것은 한.미.일 3국을 묶는 사실상의 동맹관계에 도움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일 양국은 군사동맹 관계에 있지 않지만 각자 미국과 군사동맹을 맺고 있어 사실상 전략적 제휴관계에 있다”면서 “야스쿠니 신사 참배 같은 문제가 불거져 나온다면 이런 체제가 효과적으로 작동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맨스필드재단의 한반도 전문가 고든 플레이크 소장은 “후임 총리로 유력시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이나 다른 지도자들이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를 어떻게 다뤄나갈 것이냐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한국의 경우 대북정책에 있어서 일본의 협조가 긴요한 만큼 일본 뿐 만 아니라 한국 역시 야스쿠니 문제가 한일관계의 쟁점이 되지 않도록 창조적인 방안을 생각해 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