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에 변절자 도배…매맞고 죽을 각오로 탈당”

▲ 탈당 기자회견 중에 웃음을 짓고 있는 손 전 지사 ⓒ데일리NK

19일 한나라당 탈당을 공식 발표한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다음날 “오늘 아침 신문들이 배신자, 변절자로 도배를 했다시피 탈당이라는 것이 죽음의 길이라는 것을 잘 알지만 지금 매를 맞고 죽더라도 감수하고 새로운 정치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20일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이를 위해 불쏘시개가 되라면 불쏘시개가 될 것이고, 치어리더가 되라면 치어리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탈당과 관련해 “내가 정치를 하는 목적은 세상을 바꿔 잘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것인데 과거회귀, 세몰이, 줄 세우기 같은 구태정치를 막지 못하며 절망감을 느꼈다”면서, 특히 소장파 줄 세우기에 대해 “있는 사실을 말로 가릴 수는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전 지사는 함께할 정치세력을 묻는 질문에 “우리 사회엔 미래지향적인 전문가 집단, 평화를 사랑하는 시민세력, 그리고 통합의 정치를 추구하는 정치세력 등 새로운 정치를 요구하는 세력들이 상당히 많다”며 “소위 범여권 후보로 거론 되는 분들 뿐 아니라 한나라당 안에 있는 분들도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는 생각과 자세를 갖는다면 폭 넓게 같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정운찬, 진대제, 문국현, 박원순, 최열 등 최근 탈당과 함께 거론되는 인사들에 대해선 “이제 새로 시작하는 것”이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이면서도 “직접 참여는 안 하더라도 그런 흐름에 동조하고 뒷받침을 해주는 분들도 광의의 새로운 정치세력에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무능한 좌파에 국민들이 신물이 나고, 낡은 수구에 국민들이 실망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 평화, 통합의 새로운 정치공간을 만드는 것이 나의 역할이고, 그 역할 속에서 새로운 정치 세력이 규합 될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내가 주체가 돼 모든 것을 갖겠다는 게 아니라 새로운 정치세력을 만들것”이라고 표명했다.

또 “대선후보 선출방법은 국민에게 열려 있고 가까이 다가가야 한다”면서 신당의 대선후보 선출 방식은 “오픈프라이머리여야 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